뉴욕여행기
반응형

뉴욕 여행 후기

 

 

오늘 소개해 드릴곳은 타임스퀘어에서 파스타가 드시고 싶은데 어딜 가야 할지 고민이실때..뉴욕시티가이드앱에서

파스타 가게를 검색하다 보면 여기도 나올거예요. 타임스퀘어  브로드웨이 근처 49번가에 위치한

 

 파스타러버 ( Pasta Lovers )

 

혹시 어떤 가게인가 싶어 검색을 하시는 분들이 제 블로그 글을 발견하시고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올려 봅니다.

여기는 한국에서 미리 조사하고 갔던곳이 아니고 ( 한국에서 미리 준비해 갔던곳은 코너스톤 브런치카페 그리고 피터루거스테이크와 소바야 라는 일식집이었습니다  ) 마지막날 쉐라톤호텔에서 가까우면서 괜찮은 식당을 찾다가 가게 되었던곳인데 가격이 그리 저렴한곳은 아닙니다. ( 하단에 영수증 올리니 가격 참고하세요 )

 

49st 7ave에서 6ave 가는 길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찾기는 쉽습니다.점심 영업은 11시 30분부터 시작해서 그날 제가 첫 손님으로 들어갔는데 내부 분위기는 괜찮았습니다

 

 

파스타 러버라고 식당이름이 되어 있어서 파스타 종류만 파는줄 알았는데 피자 메뉴도 취급하네요.가장 저렴한 피자는 12불 부터 시작했습니다. 앉으면 메뉴판과 함께 음료 무엇 마실지 물어보고 저는 스프라이트로 주문했습니다.음료 주문 필요하지 않으시면 그냥 물 드시면 됩니다, 무료 물도 나옵니다.

 

 

빵이랑 버터, 지금 기억으로는 무염버터였던것으로 기억하는데 맛있었어요 ( 이 부분은 정확하지 않음 )

 

 

 

원래는 각자 메인메뉴 하나씩 시키고 샐러드 시켜서 나누어 먹으려고 했는데 피자 메뉴도 있어서 주문해 보았습니다.

마지막날이라 기념이라는 생각으로 배터지도록 폭풍흡입

 

일단 주문은 샐러드랑 피자 먼저 가져다 달라고 이건 나누어 먹겠다고 하고 다 먹고

파스타랑 저는 생선메뉴 주문해서 그거 가져다 달라고 이야기 했어요.

 

 

주문한피자 - 피자 코너에서 가장 가격이 저렴한 마르게리타 피자 주문했던것으로 기억합니다.

화덕에 구운 씬 피자였는데 저는 생각보다 괜찮았는데 나중에 다녀와서 검색해 보니 피자 별로라는 평가가 많이 있네요.

 

 

제 입에는 스파이더맨 죠스피자랑 별반 차이 없다고 생각되었었는데 ㅎㅎ

 

 

이날 제일 성공했던 메뉴는 바로 이 쉬림프샐러드 

 

새우가 굉장히 맛있었고 소스도 뭔가 독특한 맛이어서 꽤 만족했습니다.

 

 

두분이시라면 피자하나 파스타하나 샐러드 하나 이렇게 3개 주문해서 드셔도 충분히 배부르실것 같아요.

혼자시라면 개인적으로는 피자랑 샐러드 주문해서 드시고 남은 피자는 포장해서 간식으로 ㅎㅎ

 

 

 

 

일행이 시켰던 링귀니 파스타 입니다.

나중에 영수증을 보니 링귀니 디 마레 라고 쓰여있던데,

 마레라는 용어를 검색해 보니 이탈리아어로 바다라는 뜻이라네요.

 

 

 

토마토소스의 해산물 링귀니 파스타 였습니다.

 

링귀니 파스타는 몇입 먹어보았는데 맛있었습니다. 그리고 해산물도 넉넉하게 들어있는듯 싶었구요

 

 

 

 

 

 

피자랑 샐러드 먹었으니 메인요리는 그냥 생선으로 먹자 싶어서 연어를 시켰는데

 

저는 사실 구운연어에 사이드로 채소나오는 그런 연어요리 예상하고 나왔는데 이런 요리가 나왔어요..아래 깔려있는 채소들 때문에 연어가 살짝 식어서, 제가 시킨 요리가 이게 맞는지 다시 확인했지만 맞다는 대답, 맛은 있는데.. 한마디로 좋게 표현하자면 그냥 헬시푸드 먹는 기분. 이 메뉴는 생선코너에서도 비싼가격이었는데 혹시라도 나중에 이 식당을 방문하시는 분이 계시다면  심한 다이어트를 하신다거나, 아님 입맛이 없어 가벼운 요리를 드시고 싶으신 분이 아니시라면 가급적 추천하고 싶은메뉴는 아닙니다.위에도 썼지만 그냥 건강해 지는 느낌의 메뉴예요.

 

 

피자 샐러드는 보통 레스토랑의 가격대 ( 한국에서도 이정도 가격 나오는 곳들도 많으니깐 )파스타는 살짝 비싸다고 느꼈고 연어요리는 많이 비싸다고 생각되었어요.최종금액은 텍스까지 합쳐서 약 84불 여기에 팁을 추가로 줘야 하니깐 약 95불정도의 가격까지 나오니 많이 비싸네요.옆 테이블에 혼자오신분이 식사하시는거 보았는데 혼자가도 한 30불에서 40불 정도는 예상해야 할듯 싶었어요.텍스와 팁만 없더라도 그냥 3분이 가셔서 저정도 먹으면 괜찮은 가격대라고 생각 할 수도 있었을텐데..뉴욕에서 먹었던 요리중에 피터루거 스테이크하우스 다음으로 비싼 식당이었습니다

 

 

 

식당위치와 어플에 나와 있던 평가 입니다.

그냥 soso 인 평가가 조금많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더러 안좋은 평가들도 있고 ㅎㅎ

 

그리고 구글  평가를 보니 최근의

후기는 별로 좋은 후기가 아니였어요. 참고하세요. 

 

 

 

제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공감버튼은 제게 큰 힘이 됩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미국 | 뉴욕
도움말 Daum 지도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