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여행기
반응형

 

몇년전 제가 예전에 뉴욕 여행을 갔을때 꼭 가보고 싶었던 집이 있었어요. 바로 카페 하바나 

 

 

그 당시에는 군옥수수를 사들고 이 카페의 벤치에 앉아서 오들오들 떨면서 먹었던 기억이 있네요. 사실 그때부터 지금까지 이 집은 아직도 유명한듯 싶어요, 아직도 뉴욕 여행하시는 분들이 꼭 갈 맛집 리스트 정할때 여기 가게가 들어가 있는거 같았거든요. 이번 뉴욕 여행에서 카페 오를린 찾아가다가 길을 잘못 들어서 우연히 카페 하바나 앞을 다시 지나가게 되어서 이번에는 브런치 메뉴를 먹어보고 왔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브런치 메뉴 특히 핫초코는 맛이 없어요. 그냥 여기서는 구운 옥수수 포장해서 드시는걸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  최근 한국에도 이 카페의 대표 메뉴인 그릴콘이 마약옥수수 라는 이름으로 유행하고 있어 신기한 생각도 듭니다.

 

 

 

브런치 메뉴판입니다.

 

대부분의 메뉴가 6불에서 14불 정도, 음료 없이 10불 정도면 한끼 드실 수 있습니다.사이드 메뉴로 베이컨, 감자튀김 등은 3불 정도의 가격입니다.에그베네딕트, 팬케이크, 프렌치 토스트등의 브런치들은 경험해 보았으니 이날은 오믈렛으로..

 

 

으깬 감자와 오믈렛이 나오는 요리로 ( 위에 메뉴판 보면 오믈렛 구스토 라고 쓰여있는 메뉴입니다  )

음료는 따듯한 음료 마시고 싶어서 핫초콜렛 주문했는데 이건 좀 실패했어요, 차라리 탄산수나  아님  오렌지 쥬스를 마실 걸 그랬다고 생각했습니다.미국서 마셨던 핫초콜렛은 다 뭔가 맛이 없어서 주문하고 마실때마다 실패한 주문이었다고 생각했어요.

 

 

 

텍스까지 해서 약 12불 20센트 정도 가격이 나왔네요.우리나라 브런치 가격이랑 별반 차이 없는듯 싶어요. 음료를 안 마시면 더 저렴하게 먹을수도 있겠죠 ㅎㅎ 참! 그런데 카페 하바나에 구운옥수수 드시러 가실 분들은 주의하실 점이 하나 있는데요 

 

한쪽으로는 이렇게 카페가 있어서 이곳에서 메인메뉴와 구운 옥수수를 같이 드실 수도 있고 

 

 

포장해서 가실 분들은 이렇게 한쪽으로 보면 

 

 

테이크아웃 코너가 따로 있습니다.

 

이곳에 가셔서 주문하시면 되는데, 이 주문시간이 오전 11시 30분부터 입니다. 진작 알았으면 카페에 조금 더 앉아있다 옥수수도 같이 먹고 오는건데, 제가 11시 20분쯤 갔는데 아직 오픈시간이 안되었다고 11시 30분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하더군요.. 어차피 오믈렛도 먹었고 다른 가게에 또 먹으러 가야하기 때문에 결국 그냥 돌아왔네요. 주문을 하면 이름을 물어보는데 이름을 이야기 하면 나중에 자기 음식 나오면 이름 불러줍니다 ( 예전에 제가 갔을때는 그랬는데 지금도 그런지는 확실히 모르겠어요 ) 

 

 

날씨 좋은날 저 빨간 벤치에 앉아서 옥수수를 먹으면 더 좋을것 같네요

 

지난번 먹었던 구운 옥수수 요리는 

 

 

 

정확한 명칭은 그릴드 콘 멕시칸 스타일.여기서 이거 드시고 브루클린 브릿지 방면으로 걸으셔도 되고 이스트빌리지 쪽으로 걸어가셔도 된답니다. 저는 이스트빌리지 쪽으로 걸어갔어요.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미국 | 뉴욕
도움말 Daum 지도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