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한바퀴
반응형

매년 여름에는 수영장을 열심히 다니고 수영하고 난 뒤 롤링힐스 베이커리에서 바닐라라떼 + 크로와상의 조합이나

소담23이라는 카페에서 타르트와 자두쥬스 등을 먹고 왔음. 그런데 나에게 예기치 않은 일이 생겼는데

일단 코로나로 인해 집에있는 시간이 많아짐 , 지역화폐에 재난소득이 들어왔기에 약간의 여유비용이 생김

거기에 엉덩이 수술로 인해 작은 의자 앉는것에 약간의 무리가 생김.

 

거기에 운동할 곳이 필요하지만 휘트니스안에서는 마스크를 쓰고 운동하기를 권하고 있기에

휘트니스 안 다니고 하루 만3천보 걷기를 하고 있음.

 

아침에 일어나서 산책하면서 하루 적게는 만 삼천보 많게는 이만보 정도를 걷고 있는데,

클래식음악을 듣고, 새로운 길을 익히면서 아침에 봐 둔 카페들을 종종 가 보고 있는 생활.

 오늘은 카페가 아닌 식당후기를 쓸 예정인데 아마도 이 글을 쓰는 목적에 가장 부합하는 곳이 아닐까 싶음. 왜냐하면 내가 매일 산책다니는길에 있는 식당이기 때문에

정리용으로 올려두는 후기  

맛에 대한 평가는 각자가 느끼는 바가 다르므로 생략

내돈내고 다녀온 후기, 그중에 지역화폐가 되는지 여부가 중요했음

가장 중요한 여부는 매장 내부에 화장실이 있는가 하는것. ( 가본곳은 언급해 놓을 예정 )

백년교동짬뽕

화성에 있는 롤링힐스호텔, 들어가는 입구 근처에 주유소가 하나 있고 그 옆으로 가정집이 있었는데

어느순간 그 가정집을 허물고 무언가 건물을 짓기 시작. 그러더니 짬뽕집이 생겼다.

헐 이런데 식당이 생겨도 장사가 되나? 싶은 생각을 가졌던것과 달리 장사가 꽤 되긴 하는듯

그러다가 롤링 직원들이 식사를 하고 나오는 모습들을 몇번 보아서, 친한 직원한테 거기 맛있냐고 물어봄

괜찮아요 일단 위치가 좋아서 그런지 퇴근하는 직원들이 기숙사 가는길에 먹으러 가는것 같아요..라는 이야기를 듣고

나도 산책겸 롤링걸어갔다가 씻고 집으로 오는길에 한번 먹으러 가 보았음.

 

아니 이런데 가게가 있어 장사가 될까 싶었던 궁금증이 무색하게 혼자 식사하러 오시는 분들이 꽤 있었음 ( 나도 혼자 ) 시래기짬뽕을 주문해서 먹었는데 ( 8천원 ) 하얀옷을 입고 갔었는데 조심한다고 했는데도 국물이 많이 튀었음... 흰옷 입으시는 분들은 조심!!

 

주문을 하면 바로 웍에 조리해서 주시는지 기름쓰는 소리가 많이 났고 국물이 꽤 진득한편이라 다른 아저씨들은 면 드시고 밥 추가해서 말아드시는 분들이 많았다. 8천원이라 살짝 비싸다고 생각되었는데 면이 많이 들어가 있어서 아.. 양이 진짜 많다고 생각되었음.

 

하루종일 굶고 씻고 나왔더니 더 어지러웠는데 이거 먹고 나니 너무 배불러서 다음날 아침먹을때 까지 괜찮았을정도 ( 아무래도 나트륨 과다섭취도 한몫 했겠지만.. ) 또 갈 의향있음. 롤링힐스 맛집 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추천하기엔 조금 애매하기 때문에 다른곳을 추천하고 싶고,  롤링으로 출장오거나 하신 성인분들 대상으로는 한끼 간단하게 식사하기 괜찮을듯 ( 사실 롤링 아랫쪽에 있는 김치찌개 집도 괜찮은편인데 최근에 간 적이 없어서 사진이 없어 후기 안씀 )

네이버지도에는 나오는데, 다음 지도에는 안나와서 위치등록은 못 해 놓음.

지역화폐사용가능. 화장실은 외부에 있음.

반응형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