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여행기
반응형

가이드 책자에 따르면 도쿄에서 가장 맛있는 돈까스집이라고 설명되어 있는 그집!

바로 하라주쿠의 마이센 입니다.

저 역시 처음에는 가이드 책자를 보고 찾아갔던 곳인데요..그 뒤로 도쿄여행을 갈때마다 일행과 항상 함께가는 집이 되었습니다.

가시는 방법은 하라주쿠역에서 중앙도로에서 갭을 지나 쭈욱 직진합니다. 그러다 보면
베네통매장이 나오실 거예요. 그 베네통매장을 지나 첫번째 왼쪽 골목을 보시면
유럽 브랜드 fcuk간판이 보입니다.

그 간판을 쭈욱 따라 가시다 보면 마이센이라고 쓰여있는 하얀 간판이 조그맣게 있는데요,
그 간판을 따라가시다 첫번째 오른쪽 골목에서 우회전을 하신 뒤 조금만 더 가시면
바로 만나실 수 있습니다.

이곳은 가이드 책자에 보시면 평균예산 1500엔정도가 나와있지만

제일 유명한 흑돼지돈까스를 드시려면 3000엔 정도를 예상하셔야 합니다.


예전에 목욕탕을 개조해서 만든곳이라 1층은 이런 분위기예요.

2층은 경양식집같은 분위기로 꾸며져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준비해 주시는 녹차와 무


무 간것에 가츠오부시가 뿌려져 있어서 약간 에피타이저 개념으로 먹는데
사실 먹을때 마다 무슨맛인지 잘 모르겠음.









그리고 이집의 대표메뉴 흑돼지돈까스 입니다.
등심과 안심으로 나뉘어져 있으며, 가격은 2995엔입니다.

    


한입 깨물면 육즙이 가득하고 부드러운 돼지고기맛을 느끼실 수 있습니다.

원래 돈까스라는게 바로 튀긴 돈까스가 제일 맛있는데 거기에 좋은 재료로 만들다 보니 더 맛있습니다.

밥이랑 양배추는 리필이 되니깐 부족하다 싶으신 분들은 더 드세요!!

그리고 점심시간에 가면 여러 런치메뉴들도 있는데요..런치메뉴들은 약간 더 저렴하니 런치를 노리셔도 될 듯 싶습니다.

하지만 흑돼지돈까스는 런치메뉴 적용이 아닌듯 싶어요.

전에 가츠동도 먹어봤는데 이것도 굉장히 맛있답니다.



 





하라주쿠 마이센 돈까스를 먹고 디저트로는 크레페를 먹기로 했습니다.
하라주쿠에는 엔젤스하트랑 마리온 크레페가 유명하다고 하는데요...

저는 엔젤스하트에서 생크림과 치즈케이크 그리고 딸기와 딸기시럽이 들어간 크레페를 선택했습니다.

가격은 460엔

하라주쿠에서 크레페를 먹으며 돌아다니는길은 신나기만 합니다.


티스토리에 올라온글은 제 네이버 블로그 자료를 기본으로 쓰여진 글입니다.
http://blog.naver.com/dktladl1
반응형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