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여행
반응형

사실 이날의 일정은 아침에 피사를 가서 피사의사탑을 다시 관광하고 ( 전날 저녁에는 저녁을 먹으러만 갔던것 )  피렌체로 이동하는 동선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호텔에서 출발해 관광버스를 타고 이동하는데 원래 호텔에서 피사까지는 약 30분이면 도착할 수 있을거라고 했는데 길이 굉장히 많이 막혔어요. 사실 단순히 길이 막힌다고만 생각을 하다 어느곳에 도착, 정차를 했는데 갑자기 인솔자 선생님이랑 버스기사님이랑 마구 대화를 하기 시작, 뭔가 불안하다는 생각이 들었을때 저희 일행분 중 한분이 여기 피사 아니라 피렌체 같다고.. 저한테 여기 피렌체 아니냐고 물어보시는데 제가  가까이 있지 않으면 글씨가 안보여서 밖의 간판이 안보임 ㅠㅠ  결국 구글지도를 켜고 현재 위치 잡아서 보니 피렌체!!!

 


 

버스기사님이 다시 피사를 가야 한다는걸 잊고 ( 어제 피사를 갔으니 ) 오늘 오후 일정인 피렌체로 그냥 가버린것!!! 


다시 피사를 돌아갔다 오기에는 시간이 너무 애매했기 때문에 그냥  피사는 건너뛰고 피렌체 일정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그래도 전날 피사의 사탑 배경으로 아빠 사진이라도 찍어드려서 다행이라고 생각했고, 피사의 사탑은 그거 말고는 딱히 볼것이 없어 괜찮았지만..   아무튼 바로 피렌체에 도착을 했습니다. 자유여행을 하게 된다면 두오모성당, 미켈란젤로 언덕 우피치 미술관등 여러가지 장소들을 방문하실 수 있고  피렌체에도 젤라또로 유명한 가게랑 스테이크가 유명하기 때문에 이런것들을 드시면서 조금 여유있게 관광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저희는 패키지 관광이기 때문에 스테이크를 먹거나, 젤라또를 먹을 수 있는 자유시간이 따로 없어서 오늘은 피렌체에 관련된 여러 인물들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피렌체 일정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피렌체를 둘러볼때 알아두면 좋은 몇명의 인물들이 있습니다. 단테 그리고 보티첼리 미켈란젤로와 레오나르도 다빈치 지오띠 ( 조또, 지오또 )

마지막으로 메디치 가문에 대한 이야기도 미리 알아보고 가시면 피렌체 여행을 더욱 즐겁게 진행하실 수 있을것 같네요.   

 

 

 

가장 먼저 도착했던 곳은 피렌체의 미켈란젤로 광장, 이 언덕에서 바라보는 피렌체 모습이 예쁘다고 해서 찾아갔던 곳입니다.

빨간색 지붕이 인상적인곳이 바로 두오모성당 그리고 왼쪽으로 삐쭉 솓은 곳이 바로 베키오 궁전입니다.

왼쪽부터  베키오궁전 - 지오토종탑 - 그리고 두오모성당 순으로 큰 건물 입니다. 

 

 

그리고 피렌체에서 가장  오래된 다리인 베키오 다리가 저 멀리 보입니다. 다른분 사진으로 강가에 비친 베키오 다리를 봤을때  예쁘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는데 이번에는 그 모습을 보지 못해서 조금은 아쉽네요.

 

다같이 기념사진을 찍고 다시 버스를 타고 시가지 쪽으로 내려갑니다. 아! 이 미켈란젤로 광장에는 다비드상이 하나 있는데 ( 아래사진 ) 이건 미켈란젤로의 다비드상 복사품이에요. ( 진품은 피렌체 아카데미아 미술관에 있습니다 )  


처음 아씨시와 오르비에토 안내해주셨던 가이드 선생님 만나 다시 걷기 시작.

 

 

제일 처음 도착한곳은 두오모성당 ( 꽃의 성모 마리아 대성당 ) 입니다. 세계에서 4번째로 큰 성당으로  종교적 의미 뿐만 아니라 

 

르네상스 양식을 대표하는 건축물로 세계 유명 작가들의 작품들도 함께 감상할 수 있는 곳입니다.

 

 

벽면에 보면 아기예수를 안고 있는 마리아와 예수님의 12사도들이 조각되어 있는것을 보실 수 있고

 

 

건물 벽면에는 미켈란젤로가 보고 감탄을 했다는 '천국의문'

 

 

그리고 성당 안으로 들어가면 천장에 그려진 최후의 심판 천장벽화 ( 더욱 가까이 보실 수 있는 방법은 두오모에 직접 걸어 올라 가는 방법이 있습니다. 패키지의 경우 가지 않지만 자유여행으로 가시는 분들이라면 꼭 올라가 보세요 )  위 벽화 사진 중 자세히 보시면 바로 구멍이 나 있는점을 발견하실 수 있을겁니다. 저 구멍도 무슨 의마가 있어서 찍어 놓았던 사진인데 지금 글을 쓰려고 하니 생각이 잘 안나네요, 혹시 아시는 분이 계시다면 해석 좀 부탁드립니다.

 

 

성당 관람하고 나와서 일행들이랑 다시 만나, 시뇨리아 광장을 향해 다시 걷습니다. 자유 여행을 하시는 분들이라면 천장벽화를 볼겸 두오모 꼭대기까지 가시고, 또 맞은편 지오도종탑에서 보는 두오모성당이 매우 예쁘니 거기도 한번 가보시는등 자신의 취향에 맞게 동선을 정하셔서 두곳 중 한곳 혹은 두곳 다 들려보시는걸 추천합니다. 저라면 두곳 다 갈듯 ㅎㅎ


피렌체 여행시 주의하세요!

 

 

이 두오모 성당이랑 시뇨리아 광장 앞에 보면 바닥에 그림을 놓고 판매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내가 가서 직접 그리는 화가들 그림이 아닌, 그림 들고 다니면서 사라고 흥정하는 분들중에 바닥에 그림을 펼쳐놓고, 무심결에 그 그림을 밟게 유도. 그 그림을 강매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두오모 성당 들어갔다 나오실때 주변 경관을 보시느라 그 그림 밟지 않도록 조심하세요. 실제 현지 가이드 선생님이 이야기 해 주셨을땐 그냥 그런가? 싶었는데 두오모에서 나올때 보니 진짜 입구 근처에 그림들을 쫙 깔아났더군요. 

 

걷다가 만난 건물 하나는 바로 단테의 생가 ( 현재는 박물관으로 운영중 ) 

 

 

단테 생가를 지나 시뇨리아 광장에 도착을 합니다. 여기에 몇가지 유명한 조각상이 있는데

 

 

베키오궁 입구에 미켈란젤로의 다비드상이 있습니다. 사실 이 다비드상도 가짜, 복제품 입니다.

 

진품이 있던 자리는 이곳이 맞는데 훼손의 우려 때문에 미술관으로 옮겨 놓고 이곳에는 복제품을 놓았다고 합니다.

 

 

그리고 맞은편에 있는 헤라클레스 동상

 

 

이 헤라클레스 동상을 맞은편으로 몇가지 동상들이 또 있기 때문에, 미술사를 공부하시는 분들이라면

 

이 장소가 매우 흥미로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비나 여인의 강탈 ( 혹은 약탈  혹은 납치로 불리기도 하는 작품 ) - 레오나르도와 미켈란젤로등 유명 예술가들에 의해 피렌체에서 르네상스가 절정에 이르고 난 뒤 더이상의 발전이 아닌 르네상스 예술을 복제하는 시기가 오는데 바로 이때가  미술사의 매너리즘 시기 입니다. 그 시기에 만들어진 잠볼로냐의 작품으로 그는 메디치 가문의 후원 아래 많은 작품들을 남겼다고 합니다.

 메디치는 이탈리아 르네상스 부흥에 가장 많은 영향을 준 가문으로,  우리에게 모나리자 그림으로 유명한 레오나르도 다빈치 ( 이 그림은 피렌체 부호의 부인을 그린 그림입니다 ) 비너스의 탄생이라는 그림을 남긴 보티첼리 ( 이 그림에 월계수  오렌지 나무들이 나오는데 이것이 메디치 가문의 상징이기 때문에 메디치 가문의 별장에 놓을 용도로 그려졌다는 설도 있습니다 )등도 메디치 가문의 후원아래 예술 활동을 했다고 합니다.    

 

 

자유시간이 주어져 돌아다니다가 보다 만난 동상! 이 아닌... 사람입니다. 행위 예술가인데 단테를 흉내내고 있고 1유로를 내면 손을 살짝 움직여서 머리위에 올려놔 줍니다. 그럼 기념 촬영을 하실 수 있어요.


피렌체 투어는 여러모로 아쉬움이 많이 남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제가 예술적 지식이 더욱 풍부했다면  이 피렌체를 걸으며 만나는 작품들을 더 넓은 시야로 바라볼 수 있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피렌체는 도시 전체가 살아있는 미술관, 박물관인 도시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특히 르네상스 매너리즘 시대의 미술사를 조금  공부하고 방문하신다면 더욱 즐거운 여행이 될 수 있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탈리아 일주 패키지 여행을 준비하시는 분들께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제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D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