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낭 자유여행
반응형

 

혼자떠나는 베트남 다낭 자유여행!


인천에서 아시아나비행기를 타고 베트남 다낭공항에 도착! 그런데 비행기에서 입국심사 서류를 나누어 주지 않아서 어떻게 해야 하는건지 걱정이 되었어요.  ( 다낭가기전에 검색이라도 해 볼걸... 대충 호텔위치만 찾아보느라고 이런거 생각을 못함 )  그런데 다낭에 도착해서 눈치를 보니 입국심사 서류를 안써도 되는듯 싶어 일단 입국심사대에 줄을 섰음. 그랬더니 그냥 여권 확인하고 끝!!


베트남 다낭은 입국심사서류가 필요 없습니다. 비행기 안에서 카드 안 나누어 준다고 저처럼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생각보다 간단하게 짐도 찾고 밖으로 나왔는데 나오는곳 바로 앞에 제 이름을 든 직원분이 기다리고 계셨어요. 제 경우 첫날을 미케비치 근처 썬디씨호텔 ( 선디씨호텔, sundc hotel ) 을 예약했는데 공항에서 호텔까지 가는 교통편이 걱정되어 미리 호텔에 메일을 보내 픽업서비스 비용을 문의했습니다. 그리고 공항에서 호텔간의 픽업비용은 오후 8시전에는 20만동, 8시 이후에는 25만동이라는 답변이 와서 픽업서비스를 요청했습니다. 만약 가격이 부담되어 공항에서 택시를 타고 이동하실 분들은  택시기사들이 호객을 하면서 흥정을 시도하실겁니다. 미케비치 근처의 호텔의 경우 약 10만동 전후의 가격이면 이동이 충분한 거리입니다 ( 택시 미터요금 기준, 미터요금에 아마 만동인가 만 5천동 더 요구할텐데 이 비용은 택시가 공항에 들어갈때 지불하는 금액인데 이걸 나갈때 고객한테 받는듯 싶었습니다 )  택시 흥정하실 분들은 금액 참고하세요.  그리고 공항 밖으로 나가 길 하나를 건너 ( 횡단보도 ) 택시들이 정차해 있는곳으로 가셔서 택시 타시면 됩니다.  특정 회사의 택시만 타야한다는 분들도 계시는데 제가 이용해본결과 뭐 딱히 다 차이 없었어요.  흰색의 비나선, 초록색의 마일런, 노란색의 티엔샤 ( 티엔사 ) 택시 모두 아무 문제 없이 잘 이용했고 택시 타서 원하는 목적지 이용하면 다 미터기 잘 켜서 이동해 주셨어요. 가끔가다 길 헤맸던 기사님도 계셨지만 그럴경우 약간의 요금을 깍아주셨고, 그리고 잔돈을 거슬러주지 않는다는 경우도 들었는데 제 경우 택시비는 거의 작은 단위의 한폐 ( 1만동짜리 지폐들 ) 이용했기 때문에 잔돈이라고 해야 1000동 2000동 이런식이여서 그리 문제삼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택시 호객의 경우 처음에는 조금 짜증났지만 ( 예를들어 바두엉 식당에서 롯데마트로 이동할때는 노란색의 티엔샤 택시를 타고 갔었는데 택시 기사가 자꾸 자기가 기달릴테니 자기 택시 타고 호텔로 이동하라고 호객을 했어요. 나중에 생각해 롯데마트앞에는 티엔샤 택시가 정차해서 손님을 태울 수 없어서 저를 내려준 뒤 다시 빈 택시로 돌아가야 하니 저를 다시 태우려고 했었던거 같아요. 이건 호이안에 갈때도 마찬가지였는데 이때는 그냥 머큐어다낭에서 타고 갔던 택시 다시 타고 돌아가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간혹가다 일본어를 약간 구사하는 택시기사님들이 계셨는데 이분들은 제가 혼자 여행하니 혹시 바나힐이나 오행산 갈때 택시 필요하면 자기 택시 타고 가라고 하면서 명함 주시기는 했었어요.  ) 택시비는 가장 많이 나왔던 구간은 그랜드머큐어다낭 호텔에서 호이안 갔을때 40만동 나왔을때 ( 미터기 켰음 ) 였습니다.  나중에 한 페이지에 다낭에서 이용했던 택시 요금들 가격을 쭉 정리해 놓을 생각입니다.


다시 공항소개로 돌아와서 입국심사를 받고 나와 호텔직원이 제 이름을 들고 서 있어서 얼른가서 나예요~~ 라고 말하고 난 뒤,

나 환전하고 유심칩 사야 하니깐 잠깐만 기다려 달라고 했는데 직원분이 같이 오셔서 다 도와주셨어요.

 

 

 

입국심사 하고 짐찾고 나오면 바로 오른쪽 ( 사진상 노란 화살표 방면 ) 으로 가면 환전소가 위치하고 있습니다. 환전금액은 그때그때 조금씩 다른듯 싶은데 저는 100불에 210만동 받았는데  다른 분은 215만동 혹은 220만동 받으신 분들 후기도 보았음.

 

 

바로 이렇게 생긴 환전소 입니다. 안쪽으로 들어가셔서 환전 하시면 됩니다.

 

저는 여기에서 100불 환전하고 나머지는 호텔서 그때그때 필요할때 환전해서 사용했습니다.

 

 

 

그리고 출국장 바로 맞은편에 mobile 쓰여있는 부스들이 몇곳 있습니다. 이곳에서 유심칩을 구입하시면 됩니다.

저는 이 파란색깔로 표시된 부스에서 구입했는데  직원에게 데이터프리 유심 달라고 하니 2가지 요금을 적어주길래 15만동짜리 유심칩 구입해서 휴대전화에 장착했습니다. 같이갔던 호텔 직원분이 도와주셔서 의사소통은 어렵지 않게 바로 해결했고 데이터 터지는것도 확인하고 이제 호텔 차량으로 이동해서 호텔로 출발을 했습니다. 그리고 다낭 일주일 여행하는데 데이터는 무리없이 잘 사용했었어요. 


 

사실 공항이 너무 휑하고 택시타는게 걱정되어 픽업서비스를 요청하기는 했는데 25만동의 가격이 베트남 물가치고 저렴한것이 아니라서 살짝 후회를 하기는 했었습니다. 하지만 막상 이용해 보니 매우 편하고 호텔까지 안전하고 편리하게 도착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저는 꽤 만족했어요. 혹시 썬디씨 호텔 예약하시면서 밤에 도착하시는 비행편들을 이용하시는 분들은 픽업서비스 한번 고려해 보세요. 다낭공항에서 환전하고 유심칩 구입하기! 생각보다 어렵지 않으니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유심칩은 아무래도 데이터를 마음껏 사용할 수 있으며 저렴한 가격이라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러나 현지 유심칩을 장착하는 순간 그 휴대전화는 베트남폰이 되기 때문에 한국에서 문자 혹은 전화가 올 경우 수신할 수 없다는 점이 단점입니다. 카톡이나 카스 트위터등은 아무 상과없이 이용하실 수 있으며 한국에서 전화나 문자를 받으셔야 하는 경우라면 유심칩은 사용하지 마세요.

 

제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버튼 눌러주세요 :D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