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산티아고 순례길
반응형

안녕하세요! 아심이 입니다. 코로나로 인해 많은것이 멈추어버린 시기네요.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집에있는 시간이 늘어남에, 2017년도에 저희 아빠가 다녀오신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기를

인터넷에 정리하는 시간을 가져보려 합니다.

아빠 주변분들이 은퇴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종종 아빠가 다녀오신 산티아고에 대해 관심을 갖고 이것저것 물어보시는 분들이 종종 계시곤 했어요.

당시 산티아고를 걸으시며 아빠가 직접 작성하셨던 일기를 공유해 보고자 오랜만의 아빠의 산티아고 순례길 코너에

글을 다시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코로나의 빠른 종식과 모든이들의 건강! 그리고 앞으로 산티아고 순례길을 걷게 되실 그 누군가를 위해 기도합니다.

Buen Camino



트리야 카스 텔라에서 사리아 25KM를 걸어 674 Km 걸었음  

 

비가온다. 새벽에 일어나 보니 비가 많이 온다. 걱정이다. 출발도 7시에서 8시로 변경하였다. 비가 많이 오는 시간을 피하기 위한 조치란다.

 

아침기상이 평소보다 1시간이 연장되어 잠도 많이 잤다. 출발시간도 충분하고 비가 많이 오므로 짧은거리로 간단다. 야호 신난다. 작은 배낭도 큰배낭에 넣어 배송하고 물병하나 뒷주머니에 넣고 우비입고 스틱을 집고 출발.

오늘은 진짜로 가볍고 즐거운 마음으로 순례를 하는 기분이다. 기분좋은 출발이다. 비는 오지만 별로 개의치 않고 걷는다. 비에 땀에 습기에 옷은 젖었지만 그래도 기분은 묘하게 좋다.

어느덧 비는 멎었고 바람이 선선하다. 우비를 벗으니 그렇게 상쾌할 수가 없다.

바람이 부니 옷도 금방 마르고 기분은 더 좋아지고 순례길도 편안하고

환희의 날이다.

 

아빠가 산티아고 걸으셨을당시, 제가 작성했던글

https://dktladl.tistory.com/652 

반응형
0 0